운동

“고혈압, 심장혈관병 다 있는 사람 너무 많아”…꼭 바꿔야 할 ‘이 식습관’은?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의 최근 5년간(2019~23년) 고혈압 진료현황에 따르면 심장혈관 질환도 앓고 있는 고혈압 환자가 크게 늘고 있다. 지난해에만 55만명에 육박한다. 심근경색증, 협심증 등 심혈관 질환은 고혈압이 최대 위험요인이다. 혈압 조절에 실패하면 심장 혈관이 망가질 수 있다. 고혈압과 심장혈관 질환에 대해 다시 알아보자. 심혈관질환 동반

운동하는 사람 vs 안하는 사람…“건강이 이렇게 다르네”

성인은 평균적으로 일주일에 150분 정도 신체 활동을 해야 건강한 삶을 유지할 수 있다. 여기서의 신체 활동은 빨리 걷기처럼 중간 강도의 운동을 의미한다. 만약 달리기처럼 운동 강도를 높인다면 일주일에 75분 정도의 운동만으로도 삶의 질을 개선할 수 있다. 또 가능하다면 일주일에 두 번 정도 근력 운동을 병행하는 편이 좋다. 이러한 운동 시간을 준수하면 근

“자는 동안 땀나서 더위 탓만 했는데”… 뜻밖의 ‘이 감염병’은?

  과거 최악의 질병으로 꼽혔던 결핵, 우리나라에선 없어졌을까? 점차 줄고 있지만 아직도 1만 8천명이 넘는 결핵 환자들이 발생하고 있다. 질병관리청 자료에 따르면 2022년 호흡기 결핵환자는 1만 8137명이나 된다. 초기엔 증상이 없어 자신도 모르게 가족에게 전파할 수 있어 ‘숨은’ 환자를 빨리 찾는 게 급선무다. 여전히 우리 주위를 위협하는

같이 걸었는데 왜 친구만 더 날씬해졌을까? 비밀은 ‘이것’

체중 감량을 위해 하루에 몇 걸음을 걷는 것이 좋은 지에 대해 논란이 있었다. 전통적인 1만보에서 적어도 6000보를 걸어야 한다는 주장까지 다양하다. 그런데 걸음 수 못지않게 중요한 것이 있다. 최근 생물학 논문 사전인쇄 사이트 《바이오아카이브(bioRxiv)》에 발표된 연구에 따르면 고르지 못한 보폭으로 걷는 경우 일정한 크기의 보폭보다 더 많은 칼로리

“고혈압, 당뇨 다 있는 사람 너무 많아”… 중년이 꼭 고쳐야 할 ‘이 식습관’은?

  건강보험심사평가원의 자료에 따르면 2023년 고혈압으로 병원을 찾은 사람은 남자 382만여 명 , 여자 365만여 명에 달했다. 여기에 당뇨병이 같이 있는 사람이 87만여 명이나 됐다. 대표적인 기저질환을 모두 갖고 있는 것이다. 특히 중년의 나이에 당뇨-고혈압을 동시에 앓고 있으면 각종 질병 위험이 높아진다. 꼭 고쳐야 할 습관은 무엇일까?

귀엽다고 아이 얼굴 만졌다가 크게 후회한다… 요즘 유행하는 ‘이 감염병’은?

  최근 백일해가 크게 유행하고 있다. 백일해는 ‘100일’ 동안 기침이 지속된다는 의미의 급성 호흡기 감염병이다. 올해 세계적인 유행 상황이어서 해외 여행 중 주의가 필요하다. 중국에선 4월에만 9만 1272명의 백일해 환자가 발생하여 올해 누적 사망자가 20명에 이른다. 필리핀도 2500명이 발생하고 96명이 사망했다. 미국도 5000명이 넘는

1966년생 맞나? 싱가포르 동안 미남의 식단… 노화에 변화가?

  나이 들면 ‘노화’라는 단어에 주목하게 된다. 돋보기가 필요하게 되고 피부가 예전 같지 않으면 노화를 실감한다. 노화 자체를 막을 수는 없다. 하지만 늦출 수는 있다. 좋은 음식-생활 습관, 운동을 즐기면 다른 사람보다 젊음을 오래 유지할 수 있다. 노화에 대해 다시 알아보자. 달걀, 비타민, 물, 운동… 싱가포르 사진작가의 동안 비

“관절염 환자에도, 나름 좋은 ‘운동 요령’ 있다”

운동은 누구에게나 필요하다. 무릎 등 부위에 관절염을 앓고 있는 환자에게는 특히 중요하다. 무릎 관절염 환자의 운동에도 나름의 요령이 있다. 운동에 따른 충격을 낮게 유지하기, 열 이용하기, 부드럽게 움직이기, 천천히 진행하기, 얼음찜질 하기, 몸에 귀 기울이기 등이 그것이다. 메이요클리닉 의료 정보에 따르면 충격이 적은 운동이 관절에 가해지는 스트레스를

“중년의 운동은 독이 너무 많아”…가장 나쁜 ‘이 사람’은?

  100세 건강 장수인들은 “평생 무리를 하지 않았다”고 강조한다. 과로와 스트레스를 피하고 맛있는 음식이라도 과식을 삼갔다. 또 하나 공통점은 몸을 자주 움직이는 것이다. 운동을 하더라도 절대 무리하지 않고 일상에서 부지런히 몸을 움직였다. 건강에 좋은 운동도 지나치면 독이 된다. 특히 몸의 변화가 심한 중년 이상은 운동도 절제가 필요하다. 4

“무릎 관절염에도, 운동 필수”…환자 대부분 운동부족

무릎 관절염 환자도 반드시 운동을 꾸준히 해야 한다. 그런데도 의학적 조언을 무시한 채 운동을 제대로 하지 않는 환자가 매우 많다. 호주 사우스오스트레일리아대 연구 결과에 따르면 관절염으로 무릎 통증을 호소하는 환자의 약 69%가 일반인에 비해 운동이 위험하다는 믿음을 훨씬 더 많이 갖고 있는 것으로 나타났다. 연구의 책임 저자인 브라이언 풀링 연구원(신경