갈수록 치주염 고생… “잇몸까지 닦는 ‘이 칫솔질 법’ 써라”

[김현정의 입속 탐험]

나이 들면 누구나 생길 수 있는 만성치주염. 구강관리의 기본인 칫솔질은 어떻게 해야 할까요?

만성치주염은 치아를 지탱하는 치주조직인 잇몸(치은)과 치아를 지탱하는 뼈(치조골)의 만성염증으로 궁극적으로 치아가 흔들리고 빠지는 풍치라고도 알려져 있습니다.

확실한 원인은 아직까지 잘 모르나, 구강유해균과 치아에 붙어있는 바이오필름인 플라그가 칼슘성분과 합쳐지면서 형성된 치석으로 인해 만성염증이 진행되면서 치주낭이 생기고 치조골이 파괴된다고 알려져 있습니다. 위험 요인은 유전적 소인과 흡연, 스트레스, 이 악물기, 이갈이 등의 나쁜 습관, 복용 약물 복용, 나이, 인종, 성별, 호르몬의 변화, 잘못된 보철물 등 치과적 원인이 있습니다. 이외에 당뇨병, 뇌심혈관계 질환, 고혈압 등 전신질환과도 연관됩니다.

만성치주염의 진단은 뾰족한 탐침을 이용해 치아와 잇몸 사이에 생긴 치주낭의 깊이를 측정하고, X-레이 사진을 찍어 치아 주위의 치조골이 얼마나 손실되었는 지를 파악해 진단합니다. 치료는 딥스케일링(deep scaling)을 통해 플라그와 치석을 제거하고, 치아와 잇몸 사이에 생긴 염증조직을 제거하기 위해 잇몸을 절제하기도 합니다. 치주염이 심하다면, 항생제를 처방하거나 치아와 잇몸 사이에 항생 연고를 넣기도 합니다. 느슨해진 치아는 빠지지 않도록 다른 치아에 고정합니다. 치근단 치주염은 치아의 세균 제거, 근관 치료를 통해 치료합니다. 치료할 수 없는 치아는 어쩔 수 없이 뽑고, 주로 임플란트 식립을 합니다.

치주치료 이후 꾸준한 유지관리가 매우 중요한데, 침습적인 치주치료 후 조직재생을 위해 지켜보는 동안 하는 치료가 바로 유지치주치료(Supportive Periodontal treatment)입니다. 안타깝게도 우리나라에서는 보험 수가도 책정되어 있지 않고, 기타 여러 이유로 잘 이루어지 않고 있습니다. 예방치료가 발달한 미국에서는 유지치주치료에 대한 보험코드가 있어, 치주치료 후 환자들이 한달에 1번 정도 치과를 방문해 지속적으로 잇몸 속의 플라그를 평가하고 건강한 상태를 지속시킬 수 있도록 돕습니다.

원광대 치대 피성희 교수 연구팀은 치주염 환자 가운데 유지치주치료 협조도가 좋지 않은 환자들이 정기적으로 치과에 내원하는 환자에 비해 3배 정도 치아상실률이 높다고 밝혔습니다. 유지치주치료는 치주염 재발 방지를 위해 매우 중요한데, 우리나라에서는 고작 전체 만성치주염 환자의 약 15%만 이루어지고 있습니다. 만성치주염은 수술같이 단 한번의 치과치료로 잘 낫지 않는 만성염증 상태입니다. 치주치료를 했어도 재발이 많아 평소 제대로 된 구강관리가 가장 필요한 치과질환입니다.

그럼, 칫솔질법으로 추천되는 와타나베법에 대해 알아보겠습니다. 우선 구글 검색창에 치주염과 와타나베를 입력하니 총 3880개가 검색됩니다.

오늘은 치주염 치아에 좋다는 와타나베 칫솔질법에 대해 챗GPT에게 질문했습니다.

혹시나 알까? 반신반의로 질문했더니 칫주와 칫아, 사각부위(치와 칫주 사이) 등 단어가 생소하나, 칫주 대신 잇몸으로, 칫아 대신 치아로 바꿔 대입하니 놀라운 대답입니다. 사각부위라는 단어 또한 생소해 영어로 다시 질문했습니다.

한글과 영어로 된 대답을 대조하니 사각부위(치와 칫주 사이)는 gumline 즉 잇몸선입니다.

“Watanabe toothbrushing”을 설명하라고 했더니 장황하게 몰라서 미안하다고 합니다. 그래서 혹시나 하여 한글로 질문하여 얻은 영어 단어인 “Watanabe Brushing Technique”으로 다시 질문하였더니, 제일 먼저 “Watanabe toothbrushing” 으로 질문하였을 때 말귀를 못 알아들어 제대로 대답을 하지 못 했다며 정중하게 사과합니다. 그리고 나서 엉성한 한글 번역의 원본인 대부분 치과의사들도 모를 것 같은 영어 정답이 나옵니다. 2020년 서울경제신문에 실렸던 고병기 기자의 자동화·로봇·AI 기술 발달로 ‘화이트칼라가 사라진다’[1] 라는 기사가 훅 다가옵니다.

와타나베 칫솔질법은 치주질환 예방에 가장 효과적인 칫솔질법으로 알려져 있습니다. 연필 쥐듯이 2줄의 칫솔을 잡고, 치아와 잇몸 사이에 칫솔모가 들어가도록 한 후 상하로 움직이며 닦습니다. 윗니를 닦을 땐, 칫솔의 등 부분이 위로 향하게 한 후 칫솔모를 치아와 30도 각도로 위치시킨 후 아래로 8회씩 움직여 닦습니다. 아랫니 역시 치아를 쓸어 올리며 음식물을 치아의 씹는 면 방향으로 닦습니다. 모든 치아의 전후좌우, 씹는 면, 잇몸 속까지 빠짐없이 매번 닦아야 합니다. 마지막에 많은 양의 물로 잘 헹구어내야 합니다. 칫솔질은 단순히 치아에 붙어있는 플라그만 제거하는 것이 아니라 잇몸 맛사지를 통한 치주조직의 재생에도 효과가 있습니다[2].

만성치주염은 전신질환과 서로 연관되어 있으므로 평소 제대로 된 구강 관리가 필요합니다. 매일 실천하는 세심한 구강 관리로 건강한 일상과 자신감 넘치는 미소를 만들어봅시다.

[1] ‘화이트칼라’가 사라진다 서울경제

[2] Horiuchi M, Yamamoto T, Tomofuji T, Ishikawa A, Morita M, Watanabe T. Toothbrushing promotes gingival fibroblast proliferation more effectively than removal of dental plaque. J Clin Periodontol 2002;29:791-795.

    김현정 교수

    "저작권ⓒ '건강을 위한 정직한 지식' 코메디닷컴(https://kormedi.com) / 무단전재-재배포, AI학습 및 활용 금지"

    댓글 0
    댓글 쓰기

    함께 볼 만한 뉴스

    관련 뉴스